김연경 이어 라바리니 감독도 떠났다…대표팀 재계약 결렬

2020 도쿄올림픽 여자배구 4강 신화를 이끌었던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더는 한국 대표팀을 이끌지 않습니다. 대한민국배구협회는 오늘 대표팀 코치를 맡았던 스페인 출신 세자르 에르난데스 곤잘레스 감독을 신임 지도자로 선임했다고 밝혔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