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장’ 황재균, KT와 4년 더 뛴다…60억 원에 잔류

프로야구 KT가 창단 첫 한국시리즈 우승을 이끈 내부 FA 황재균 선수를 잔류시켰습니다. KT는 내부 FA 황재균과 계약 기간 4년에 총액 60억 원에 계약했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