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텃세 판정에 박장혁 “이러려고 쇼트트랙 했는지 회의감 들어”

'중국 텃세 판정'의 피해자는 아니었지만, 박장혁도 화가 나기는 마찬가지였습니다. 박장혁은 오늘 오후 중국 베이징의 캐피털 실내경기장에서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공식 훈련을 치르고 믹스트존에서 취재진과 만났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