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민정 “함께 울고, 함께 웃은 올림픽…행복했어요”

베이징 올림픽 영웅, 쇼트트랙 최민정과 스피드스케이팅 김민석이 소속팀으로 돌아와 뜨거운 환영을 받았습니다. 최민정 선수는 베이징 올림픽에서 누구보다 많이 울고, 많이 웃으며 금메달 1개, 은메달 2개를 따냈는데요.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