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울수록 강해지는 ‘가을 두산’…미란다까지 온다

프로야구 사상 첫 7년 연속 한국시리즈에 진출한 두산이 기온이 떨어질수록 점점 강해지는 전력에 에이스 미란다까지 합류하게 되면서 우승 꿈을 키우고 있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