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부 리그 팀에 진땀승…”손흥민이 그립다”

손흥민이 부상으로 빠진 토트넘이 FA컵에서 3부 리그 팀에 진땀승을 거뒀습니다. 손흥민을 그리워하는 목소리가 나왔습니다. 이정찬 기자입니다. 손흥민이 관중석에서 경기를 지켜보는 가운데 토트넘은 3부리그의 모어컴과 홈경기에서 선제골을 내주고 후반 중반까지 끌려갔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