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 계약 1호는 최재훈…한화와 5년 최대 54억 원에 도장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가 자유계약선수 자격을 얻은 주전 포수 최재훈과 5년 최대 54억원(계약금 16억 원, 연봉 총 33억 원, 옵션 최대 총 5억 원)에 도장을 찍었습니다.

기사 더보기